최신뉴스 리콜정보

Motordaily

2023-09-12 11:11:00

포르쉐-아우디, 배터리 누출로 인한 잠재적 화재 위험으로 리콜

Porsche Taycan Turbo S, driving.jpg

 

포르쉐 타이칸과 아우디 e-트론 GT가 배터리의 화재 위험 가능성이 있는 문제로 글로벌 시장 대상으로 리콜할 예정이다.


1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포르쉐와 아우디는 화재 위험이 있는 전기차 6676대를 리콜한다.


세부 내용으로는 배터리 내부 누출로 아크 현상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열이 발생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포르쉐와 아우디는 딜러사들이 각 차량을 점검한 뒤 필요할 경우 배터리를 통째로 교체하는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포르쉐에 따르면 이 문제는 지난 2022년 일부 타이칸 배터리의 단열 값 감소 보고로 인해 파악했으며 이 중 일부 사례에서 배터리에 액체 침입이 주요 원인이라고 판단했다. 2022년 9월에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급업체의 배터리 생산에서 테로손 실란트를 포함시키도록 했다.



1d0a19027d23d0833a96357d7cee1ba5.jpg

 

Audi-RS_e-tron_GT-2022-rear.jpg

 

taycan-performance-plus-2019-01.jpg


지난 3월 포르쉐는 일부 차량들에서 테로손 실란트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액체 침입 문제가 있다는 소식을 파악했으며, 계속해서 이 문제를 조사하면서 5월부터는 강화된 관련 부품을 포함하도록 배터리의 생산 프로토콜을 변경했다. 


포르쉐는 2023년식부터 모든 차체 스타일의 4777대 타이칸을 리콜할 예정이다. 또한 아우디는 2023년식부터 1899대의 e-트론 GT 및 RS e-트론 GT 모델을 리콜할 예정이다. 두 제조사들은 총 6676대의 차량 중 3%인 약 200대가 이번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각 제조사 딜러들은 리콜 후 차량을 검사하고 구체적으로 배터리 팩에 액체가 침투하는지 테스트할 계획이다. 누출 가능성이 있을 경우 배터리는 교체된다.


-MOTORDAILY-


motordaily

애스턴 마틴, 전기차 계획 2027년으로 연기 "PHEV에 집중...

  애스턴 마틴이 첫 번째 순수 전기차를 2025년에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2027년부터 고객에게 인도될 것이라고 ...

motordaily

포르쉐 1분기 전세계 매출 감소, 북미 23% · 중국 24% ...

  포르쉐가 지난 1분기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총 7만764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3년 1분...

motordaily

'아우디 Q4 e-트론' 3월 396대 판매하며 수입 전기차 부...

  아우디 코리아는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이 3월 독일 프리미엄 수...

motordaily

파가니, 신진 디자이너들과 협력해 디자인한 슈퍼카 '알리시아' ...

  이탈리아의 슈퍼카 브랜드 파가니 오토모빌리가 IED 토리노의 디자이너 24명과 협력하여 브랜드 최초의 슈퍼카 존...

motordaily

현대차 인증 중고차 '트레이드-인' 혜택 확대 "최대 200만원...

  현대자동차가 인증 중고차와 연계한 보상판매(트레이드-인) 혜택을 대폭 확대했다. 트레이드-인은 기존에 쓰던 제품...

motordaily

폭스바겐 ID.4, 3월 한 달간 351대 판매…"유럽 전기차 ...

  폭스바겐코리아의 순수 전기 SUV, ID.4가 3월 한 달간 351대(한국수입자동차협회 기준)를 판매하며 보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