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자동차뉴스

Motordaily

2023-01-30 15:05:00

GM, 2023년 내에 신차 6종 국내 출시…"캐딜락 리릭 상륙 임박"

start-of-cadillac-lyriq-production-at-general-motors-spring-hill-manufacturing-plant_100833654.jpg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는 30일,‘더 뉴 비기닝, 더 뉴 제너럴 모터스(The New Beginning, The New General Motors)’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23년 사업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날 GM이 밝힌 2023년 주요 사업 전략에는 ▲2023년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의 전 세계 출시 ▲내수시장에 새로운 쉐보레 브랜드 전략 도입 ▲GMC 도입을 통해 확대되는 멀티브랜드 전략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의 차량 6종 국내 출시 ▲얼티엄 기반의 첫번째 전기차 연내 출시로 전기차 포트폴리오 확장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 강화 ▲미래 모빌리티 기반 새로운 고객 경험 확대 등이 포함됐다.


간담회는 실판 아민(Shilpan Amin) GM 수석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사장의 영상 메시지를 시작으로 진행됐다. 


아민 사장은 제너럴 모터스는 자동차 제조사에서 플랫폼 혁신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6년 전 발표된 트리플 제로(Triple Zero) 비전을 기반으로 다양한 가격대, 스타일을 갖춘 포괄적인 EV 포트폴리오를 통해 모두에게 지속 가능한 미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판 아민 사장의 메시지에 이어 간담회 무대에 선 로베르토 렘펠(Roberto Rempel) 사장은 올해 GM의 4가지 핵심 사업 전략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우선  비용을 최소화하고, 생산 최대화를 통해 사업의 효율성 증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인,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1분기 전 세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2분기 내, 부평•창원•보령 공장의 생산능력은 연간 50만 대 수준으로 극대화한다. 이를 통해  2018년 약속한 경영정상화 계획을 순조롭게 이행하여, 2023년 견고한 재무실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GM은 프리미엄 세그먼트에 초점을 둔 새로운 브랜드 전략과 정통 아메리칸 브랜드로 포지셔닝할 계회기이다. 2023년 쉐보레, 캐딜락, GMC 등 브랜드 전반에 걸쳐 6종의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된다.


연내 얼티엄 플랫폼 기반 첫 전기차 캐딜락 리릭(LYRIQ) 올해 국내 출시 예정이다. 또한 2025년까지 10종의 전기차의 국내 출시 계획에 따라 얼티엄 기반 전기차를 추가 도입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동서울서비스센터 재건축 및 400여 개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수입차 시장에서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 향상에 노력하고 에이씨델코(ACDelco)와 온스타(OnStar) 서비스 개시를 통해 프리미엄한 고객 경험 확대를 제공할 방침이다.


렘펠 사장은 “2023년, 제너럴 모터스는 매우 야심찬 계획을 가지고 있다”라며 “우리는 이미 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실하게 마련했으며, 이제 2023년 흑자전환과 이후 지속 가능한 성장을 달성할 준비가 되어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내수 시장에서 GM의 입지를 강화하고 프리미엄 고객 경험 확대


이어진 고객 중심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주제로 한 패널 세션은 윤명옥 홍보부문 전무의 리드로 정정윤 최고마케팅책임자, 카를로스 미네르트(Carlos Meinert) 영업•서비스 부문 부사장, 채명신 디지털 비즈니스팀 상무가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GM의 글로벌 3개 브랜드(쉐보레, 캐딜락, GMC)를 통해 멀티 브랜드 전략을 강화하고 고객의 브랜드 경험을 재정의한다. 제너럴 모터스의 핵심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통합 브랜드 하우스는 상반기 오픈할 예정이다.

 

the-all-new-chevrolet-trax-is-coming-to-mexico-in-2023-201569_1.jpg

 

my23-lyriq-horizonal-scroller-all-wheel-drive-l-v3.jpg

 

Cadillac-Lyriq-2023-hero-e1652723057452.jpg

 

Cadillac-Lyriq-Interior-5-of-15.jpg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여 온라인으로 차량 판매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수입차 브랜드 중 최대 규모인 400여 개 서비스네트워크를 운영하고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 향상을 위해 직영정비사업소인 동서울서비스센터를 신축할 계획이다.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온스타를 국내 도입하여 국내 고객의 디지털 경험 확대를 위해 ‘디지털 비즈니스팀’을 신설한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차량 상태 확인 및 원격 제어가 가능하고, 순차적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정윤 최고마케팅책임자는 “제너럴 모터스는 진정한 아메리칸 브랜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아메리카를 상징하는 키워드는 자유, 다양성, 개척정신, 포용성 등이 있으며, 쉐보레가 추구하는 아메리칸 밸류를 ‘BE CHEVY’라는 새로운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국내 고객에게 전달하고자 한다”라며 “캐딜락과 GMC 역시 각 브랜드의 가치를 바탕으로 수입차와 럭셔리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정통 아메리칸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를로스 미네르트 부사장은 “제너럴 모터스에서 영업, 서비스 총 책임자로서 제 임무는 고객들과의 모든 접점, 차량 구매, 배송, 그리고 서비스까지 전체 여정을 고객들의 관점에서 즐겁고 의미 있는 경험으로 만드는데 있다”라며 내수시장에서 고객 중심의 판매와 서비스 전략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제너럴 모터스 한국 사업의 재무전망에 대한 긍정적인 발표가 있었다. 


에이미 마틴(Amy Martin) 최고재무책임자는 “지난해에는 지속적인 비용 절감, 수익성 있는 글로벌 차량 라인업의 확장, 환율 효과 등을 통해 재무실적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냈으며, 이를 통해 손익분기점을 넘길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2023년에도 재무실적에서 긍정적인 모멘텀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MOTORDAILY-

motordaily

포르쉐,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지속 출전 계획 발표

포르쉐가 차세대 전기 레이싱 모델 젠4 (Gen4)와 함께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 출전을 이어 나갈 것...

motordaily

맥라렌, 2024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아일톤 세나 기리는 리버리...

  맥라렌 오토모티브는 지난 5월 24일(금)부터 26일(일)까지 열린 ‘2024 모나코 그랑프리’에서 올해로 서거...

motordaily

현대차그룹, 고성능 전기차 개발 위해 포르쉐 출신 만프레드 하러...

  현대자동차그룹이 럭셔리, 고성능 차량 연구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전동화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세계적 수준의 인...

motordaily

볼보트럭코리아, 국내 최초 대형 전기트럭 전용 충전시설 구축

  볼보트럭코리아가 동탄, 인천, 김해 직영 서비스센터에 3곳에 국내 최초로 대형 전기 트럭 전용 충전시설을 준공했...

motordaily

'GM X 할리데이비슨' 아메리칸 대표 자동차 · 모터사이클 브...

  제너럴 모터스가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강원도 태백시 태백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린 ‘26회 코리아 내셔널 ...

motordaily

대세는 하이브리드, 올해 4월까지 하이브리드 신차등록 전년比 4...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신차등록대수에서 하이브리드 차량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