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자동차뉴스

Motordaily

2022-11-23 14:08:00

마쯔다 "2030년까지 판매 40% 전기차 될 것"…RX-7 또는 MX-5 후속 EV 예고

2030-Mazda-Concept-Teaser-11.jpg

 

마쯔다(Mazda)가 2030년까지의 브랜드 전략을 보여주는 비즈니스 업데이트를 공개하고 새로운 콘셉트카 이미지를 2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마쯔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판매량의 40%를 순수 전기차가 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이후에는 자체 배터리 생산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마쯔다가 2030년까지 '다중 솔루션' 접근 방식으로 부르는 전략을 진행하여 새로운 내연 모델, 탄소 중립 연료 연구, 새로운 하이브리드 기술이 포함된다.


이를 위해 1조 5천억 엔(약 )의 투자가 지원될 계획이며 2022년과 2024년 사이의 1단계는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2025년과 2027년 사이의 두 번째 단계는 중국과 전 세계 시장을 위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새로운 EV 모델의 도입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2028년과 2030년 사이의 세 번째 단계는 전 세계적으로 일련의 EV 출시를 포함할 예정이다.

 

2030-Mazda-Concept-Teaser-6.jpg 2030-Mazda-Concept-Teaser-7.jpg 2030-Mazda-Concept-Teaser-8.jpg 2030-Mazda-Concept-Teaser-9.jpg

 

전동화 발표와 함께 공개한 '마쯔다 비전 스터디 모델(Mazda Vision Study Model)'이라고 부르는 콘셉트카는 지난 2012년 RX-8의 단종 이후로 'RX' 스포츠카 라인업의 잠재적인 부활을 예고할 수 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반면 MX-5 스타일도 연상되기 때문에 향후 5세대를 위한 예고편이 될 수도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


이 콘셉트카는 흰색 색상과 리어 휠 아치와 만나는 도어 라인의 모양은 리어 윈드스크린의 모양과 마찬가지로 90년대 아이콘을 연상시킨다. 후면에 있는 두 개의 반원은 FD RX-7의 후미등 시그니처와 유사하며 앞쪽에서는 헤드라이트가 독특한 형태로 돌출되어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차량 후면의 녹색 주행등은 콘셉트의 친환경 인증에 대한 또 다른 요소이다.


한편, 마쯔다는 에너지 보존, 재생 에너지 및 탄소 중립 연료 사용으로 2035년까지 탄소중립 공장에 전념하여 2040년까지 치명적인 사고를 제로화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MOTORDAILY-


motordaily

애스턴 마틴, 전기차 계획 2027년으로 연기 "PHEV에 집중...

  애스턴 마틴이 첫 번째 순수 전기차를 2025년에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2027년부터 고객에게 인도될 것이라고 ...

motordaily

포르쉐 1분기 전세계 매출 감소, 북미 23% · 중국 24% ...

  포르쉐가 지난 1분기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총 7만764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3년 1분...

motordaily

'아우디 Q4 e-트론' 3월 396대 판매하며 수입 전기차 부...

  아우디 코리아는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이 3월 독일 프리미엄 수...

motordaily

파가니, 신진 디자이너들과 협력해 디자인한 슈퍼카 '알리시아' ...

  이탈리아의 슈퍼카 브랜드 파가니 오토모빌리가 IED 토리노의 디자이너 24명과 협력하여 브랜드 최초의 슈퍼카 존...

motordaily

현대차 인증 중고차 '트레이드-인' 혜택 확대 "최대 200만원...

  현대자동차가 인증 중고차와 연계한 보상판매(트레이드-인) 혜택을 대폭 확대했다. 트레이드-인은 기존에 쓰던 제품...

motordaily

폭스바겐 ID.4, 3월 한 달간 351대 판매…"유럽 전기차 ...

  폭스바겐코리아의 순수 전기 SUV, ID.4가 3월 한 달간 351대(한국수입자동차협회 기준)를 판매하며 보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