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모빌리티

Motordaily

2022-11-10 10:15:00

현대차·기아, 카카오모빌리티와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로보라이드' 확대 운영

1b82ef37724c4bf98c686db7666c6704.jpg

 

현대자동차·기아가 자율주행 레벨 4 기술 고도화를 위한 실증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서울 강남 지역에서 운영 중인 자율주행 카헤일링 시범 서비스 ‘로보라이드(RoboRide)’를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확대 운영한다고 10일(목) 밝혔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현대자동차·기아가 카카오모빌리티와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율주행 실증 사업이다.


현대자동차·기아는 강남 지역에서 운영중인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에 차량을 추가 도입하고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플랫폼과 연동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도심 속 자율주행 데이터를 추가 확보하고, 향후 안정적인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위해 플랫폼을 검증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우선 임직원으로 구성된 체험단을 대상으로 로보라이드 서비스를 운영해 자율주행 기술의 고도화를 추진한다. 선발된 임직원은 카카오T 앱을 통해 로보라이드 차량을 호출하고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현대자동차·기아는 향후 일반 고객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서비스 지역을 강남 도산대로, 압구정로 일대 등으로 점차 넓혀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기아 자율주행사업부장 장웅준 전무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협업해 처음으로 론칭하는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기술을 다양한 플랫폼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 부사장은 "강남은 전 세계적으로도 가장 고도화된 도심 환경으로 꼽히는 곳으로, 현대자동차∙기아와 협업을 통해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가 쌓아온 플랫폼 기술이 자율주행의 서비스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기아는 지난 6월 진모빌리티와 협업해 서울 강남 지역에서 로보라이드를 처음 선보인 바 있다. 현재까지 천여명의 임직원이 로보라이드 서비스에 가입해 도심 환경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하고 있다. 


-MOTORDAILY-

motordaily

경차는 기아 레이 전성시대…"출시 이후 첫 연간 5만대 판매"

  기아 레이가 출시 이후 처음으로 연간 5만대를 돌파했다. 29일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기아 ...

motordaily

현대차, 인증중고차에 미쉐린 · 한국타이어 신차용 제품 장착한다

현대자동차가 인증중고차에 우수한 성능의 타이어를 장착해 상품 경쟁력과 고객 신뢰도를 함께 높인다. 현대자동차는 2...

motordaily

BMW i4 · 미니 쿠퍼 일렉트릭, 美 JD 파워 전기차 만족...

  미국의 J.D. 파워에서 최근 발표한 전기차 만족도 연구 결과에 BMW와 MINI의 전기차가 최고의 영예를 안았...

motordaily

현대차, 포터 EV 섬 지역 고객 대상 '가정용 전기차 충전기'...

  현대자동차가 섬 지역 포터 EV 고객을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지원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육지와 다리로...

motordaily

현대차그룹, 美 충돌평가에서 최고 안전한 차 최다 선정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이하 IIH...

motordaily

BMW 코리아, 드라이빙 센터에 기초 트레이닝 프로그램 개설 "...

  BMW 코리아가 순수전기 모델 BMW i4 eDrive40을 체험 모델로 도입한 드라이빙 프로그램 ‘i 스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