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테마/이벤트

Motordaily

2022-07-04 10:59:00

그린카, 고객 대상 1km당 100포인트 지급…"탄소중립 실천 확대"

1.jpg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환경공단의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제’를 시행하고 그린카의 전기차를 대여하는 고객들에게 최대 7만 포인트를 지급한다고 4일 밝혔다.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제는 탄소중립 생활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일상생활에서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실천하는 경우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주는 제도로 2022년 1월부터 환경공단이 주관하고 있다.


포인트 적립 방법은 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 누리집 홈페이지에서 회원가입을 한 후 그린카 앱에서 전기차를 대여하는 고객에게는 1km 주행 거리당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 100점이 지급된다.


그린카와 같은 무공해 차량 이용을 비롯해 종이영수증 대신 전자영수증을 발급받는 등 일상생활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하면 현금이나 신용카드사 포인트 등 두 가지 중 이용자가 선택한 지급 수단으로 1인당 연간 최대 7만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또 그린카는 올해 하반기 친환경 차량 250대를 추가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어 탄소중립 실천 포인트 제도 활성화와 함께 친환경 카셰어링 기업으로서의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경봉 그린카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차 이용을 장려하고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며, “그린카는 앞으로도 저탄소 실현 기업으로서 책무를 다하기 위해 내연기관 차량의 비율을 조정하고 친환경 차량의 비율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반영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참고로 그린카의 친환경 전기차를 대여했을 시의 탄소 절감 효과에 대해 환산해 보자면, 내연기관의 차량의 1km당 탄소 배출량은 148g이며 전기차를 이용할 경우 1km당 탄소 배출량은 86g정도로 약 60g이 줄어든다. 이를 2022년 1월부터 5월까지 그린카 전기차를 이용한 고객들의 누적 주행거리인 129,951km로 따지면 7.7톤의 탄소 배출을 절감한 것으로, 30년생 소나무를 약 1,180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한편 그린카는 지난해 카셰어링 업계 처음으로 전기차 아이오닉5을, 올해에 디 올 뉴 니로 하이브리드 등을 도입한 바 있으며, 현재 전체 차량 중 친환경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약 25% 이상 달한다.


- MOTORDAILY -


motordaily

BMW·벤츠·스텔란티스 등 수입차 브랜드, 폭우로 인한 침수 피...

  BMW 그룹 코리아, 폭우로 인한 침수 및 파손 차량 대상 특별 케어 서비스 실시   BMW 그룹 ...

motordaily

테슬라 일론 머스크 "세미 트럭 올해 첫 배송 시작될 것"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Elon Musk)는 10일 트위터를 통해 세미(Semi) 트럭의 첫 배...

motordaily

메르세데스-AMG One 생산 시작…"영국에서 수작업으로 275...

  메르세데스-AMG는 올해 첫 고객 인도를 목표로 AMG 원(AMG One) 하이퍼카의 생산을 공식적으로 시작했다...

motordaily

제네시스, 美 뉴욕에서 '패션 레이블 몬세 · 패션 잡지 보그'...

  제네시스는 10일 뉴욕에서 G90의 첫 번째 고객 인도 행사를 기념하면서 미국의 패션 및 라이프스타일 잡지인 보...

motordaily

람보르기니 우루스 에보, Pikes Peak 힐클라임에서 '가장...

  람보르기니 우루스가 파이크스 피크(Pikes Peak)를 10분 32.06초 만에 정상까지 올라 콜로라도 힐클라...

motordaily

현대차 트럭 6종 · 벤츠 EQS 5개 라인업 모델 자발적 리콜...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11개 차종 7만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