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책뉴스

Motordaily

2022-02-28 13:25:00

국토부, 그랜저 실내공기질 권고기준 초과…"시정조치 후 개선 완료"

1579229.jpg

국토교통부는 2021년에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6개사 18개 차종(국내 6차종, 수입 12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차 실내공기질을 조사한 결과, 현대 그랜저(2.5 가솔린)가 권고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 시정조치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11년부터 매년 신규 제작·판매차에 대하여 실내 내장재로부터 방출되는 휘발성 유해물질*의 권고기준 충족 여부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해왔다.


유해물질은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에틸벤젠, 스티렌, 벤젠, 자일렌, 아르롤레인,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8개 물질이다.


2021년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 현대 그랜저에서 8가지 유해물질 중 하나인 톨루엔의 권고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톨루엔은 자동차 부품 마감재나 도장용 도료 등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로, 비발암 물질이지만 일반적으로 새 차에서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키고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1.png

이에 국토부는 개선현황을 확인하고, 현재 생산되는 차량이 기준에 적합한지 확인하기 위해 무작위로 5대를 선정하여 추가시험을 실시(’22.2)한 결과 5대 모두 권고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측은 권고기준 초과 원인이 콘솔박스 스토리지 부품 제작 과정 중 이를 건조하는 설비가 톨루엔에 오염돼 '설비→부품→차량'으로 기준치 이상 조사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제작공정 중 부품 건조과정과 작업용 설비 부자재의 관리규정을 개선하여 휘발성 유해물질을 최소화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2018_Hyundai_Azera__6_.jpg

 

2019_nov_grandeur_.jpg1_-1440x810.jpg

특히, 작년에 톨루엔 기준을 초과한 GV80이 현대차그룹(제네시스)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실내내장재 부품의 관리와 공정관리 전반에 대한 개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배석주 과장은 "엄정한 조사를 통해 제작사의 실내공기질 관리 개선노력을 적극 유도해나가겠다"면서,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이 초과한 제작사·차량은 지속적으로 추적 관리할 수 있도록 제도도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motordaily@naver.com 


motordaily

슈퍼카 제조업체들, 유럽에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 달성 시간 연...

  페라리, 람보르기니, 맥라렌을 포함한 슈퍼카 제조회사들은 대형 브랜드들이 충족해야 하는 동일한 CO2 목표에서 ...

motordaily

루시드 에어, 올해 굿우드 페스티벌 힐 클라이밍에서 가장 빠른 ...

  미국의 럭셔리 전기차인 루시드 에어(Lucid Air)가 올해 영국에서 열린 2022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강력한...

motordaily

6월 수입차 2만2695대 신규등록…"전년대비 13.3% 감소"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지난 6월 총 2만2,695대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

motordaily

MINI 코리아, 반려견 동반 체험공간 'MINI 퍼피랜드' 운...

MINI 코리아가 오는 8일부터 10월 30일까지 인천 영종도 MINI 드라이빙 센터에서 반려견 동반 고객을 위한 체험 공...

motordaily

현대차, 임금협상 교섭 재개 요청…"노조 파업 현실화될까"

현대자동차 이동석 대표는 4일 노조를 방문해 올해 임금협상 교섭 재개를 촉구했다. 이날 중앙노동위원회는 현대차 노사 ...

motordaily

쌍용차, 5일 신차발표회 '토레스 쇼케이스' 온·오프라인 동시 ...

쌍용자동차가 5일 ‘Adventurous 토레스’의 모든 것을 공개하며, 출시를 알리는 ‘토레스 쇼케이스(TORRES 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