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책뉴스

Motordaily

2021-12-09 17:12:00

내년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 변경된다… "차량 최저가 낮아지고 트림 세분화 유도"

123123123123.jpg

환경부는 9일 2022년 전기차 보조금 지침 개정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하며, 전기차 가격을 낮춰 보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내년부터 적용될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전기차 차종 다양화 등 생산여건 개선을 반영하여 고성능 대중형 모델 확대를 이끌기 위한 방향으로 개정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올해 신설된 보조금 100% 지급 상한액을 6천만 원(전기차 기본 판매가 기준)에서 5천5백만 원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최종 협의하고 있으며, 상한액을 결정하는 전기차 기본가격 설정 기준을 명확히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지자체 관계부처 등 유관기관 협의가 마무리되는 데로 보조금 지침 개정안을 내년 1월 초에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3423423.jpg

한편, 내년부터 변경되는 보조금 지침을 적용할 경우 5,980만 원의 기아 EV6 롱레인지 GT-라인 4륜 모델은 보조금을 100% 지급받을 수 있게 된다. 지급 기준이 가장 낮은 가격으로 바뀌기 때문인데, EV6 롱레인지 에어 4륜 모델의 현재 가격은 5,420만 원이다.


현대차 아이오닉5 또한 최상급 트림에 이 기준을 적용하면 보조금을 100% 지급받을 수 있다. 상급 트림인 프레스티지를 선택하고 옵션을 모두 포함하여 차량 가격이 6,130만 원에 달해도 보조금은 전액 받을 수 있게 된다.


테슬라 모델3의 경우는 싱글모터 6,093만 원, 듀얼모터 AWD 7,939만 원 두 가지 트림이 있지만 최저가 트림 가격이 5,500만 원을 넘어 보조금을 50%만 받게 된다. 따라서 테슬라가 국내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맞추려면 국내 제조사와 같이 저가형 모델을 만들고 트림을 세분화하는 전략을 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motordaily@naver.com 

 

 

motordaily

슈퍼카 제조업체들, 유럽에서 이산화탄소 배출 목표 달성 시간 연...

  페라리, 람보르기니, 맥라렌을 포함한 슈퍼카 제조회사들은 대형 브랜드들이 충족해야 하는 동일한 CO2 목표에서 ...

motordaily

루시드 에어, 올해 굿우드 페스티벌 힐 클라이밍에서 가장 빠른 ...

  미국의 럭셔리 전기차인 루시드 에어(Lucid Air)가 올해 영국에서 열린 2022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강력한...

motordaily

6월 수입차 2만2695대 신규등록…"전년대비 13.3% 감소"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지난 6월 총 2만2,695대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

motordaily

MINI 코리아, 반려견 동반 체험공간 'MINI 퍼피랜드' 운...

MINI 코리아가 오는 8일부터 10월 30일까지 인천 영종도 MINI 드라이빙 센터에서 반려견 동반 고객을 위한 체험 공...

motordaily

현대차, 임금협상 교섭 재개 요청…"노조 파업 현실화될까"

현대자동차 이동석 대표는 4일 노조를 방문해 올해 임금협상 교섭 재개를 촉구했다. 이날 중앙노동위원회는 현대차 노사 ...

motordaily

쌍용차, 5일 신차발표회 '토레스 쇼케이스' 온·오프라인 동시 ...

쌍용자동차가 5일 ‘Adventurous 토레스’의 모든 것을 공개하며, 출시를 알리는 ‘토레스 쇼케이스(TORRES SH...